SK그룹 신임CEO, 절반은 SK맨 절반은 외부영입

이호정, 김철중, 안재현 대표 등 SK서 단련…윤풍영, 이동훈, 안정은 대표 등 외부출신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그룹 신임 대표 6명 가운데 3명이 'SK맨'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2명은 '정통 SK맨'이다. SK맨은 재직기간 20년 이상, 정통 SK맨은 입사 이후 쭉 SK그룹에 머물렀던 대표로 분류했다. 

13일 데이터뉴스가 2023년 SK그룹 주요 계열사 사장단 인사에서 신임대표를 분석한 결과, 경력 파악이 안 된 대표를 제외하고 6명 가운데 50.0%(3명)가 SK맨이다. 

이호정 SK네트웍스 대표, 김철중 SK아이이테크놀로지 대표, 안재현 SK케미칼 대표가 SK맨이다. 이 가운데 첫 사회생활부터 SK로 시작한 정통맨은 이호정, 김철중 대표다. 안재현 대표는 다른 회사에 있다 옮겨와 20년 넘게 SK그룹에서 일했다.  

▲이호정 SK네트웍스 대표(왼쪽), 김철중 SK아이이테크놀로지 대표


SK네트웍스를 이끌게 된 이 대표는 최성환 사장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 최 사장은 최신원 전 SK네트웍스 회장의 장남이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조카다.

이 대표는 1991년 유공(SK이노베이션 전신) 입사 후 SK네트웍스 사업전략팀 팀장(2009년), SK핀크스 대표(2015년), SK㈜ 투자2센터장(2020년), SK네트웍스 경영지원본부장 겸 신성장추진본부장(2021년) 등을 역임했다.

2021년 SK네트웍스로 복귀한 이 대표는 본사 및 투자사의 사업 체질 강화를 지원했다. 글로벌 투자 및 전기차 인프라 확장 등 회사의 미래 성장을 추진하는 신사업추진본부장의 역할도 수행했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조직 운영의 안정성과 연속성을 고려했으며, 사내 상황에 정통한 전략 및 투자 전문가를 회사의 새 수장으로 선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철중 대표는 1992년 유공 입사를 시작으로, SK이노베이션 경영전략팀장(2014년)·경영기획실장(2016년)·전략본부장(2108년) 등을 거쳤다. 2021년에는 SK이노베이션 포트폴리오부문장을 역임했다. 금융·재무·경영전략 역량을 두루 갖춘 전략통이란 평가다.

▲안재현 SK케미칼 대표


안재현 대표는 1987년 대우증권 뉴욕 법인장에 취임한 뒤, 2002년 SK그룹으로 둥지를 옮겼다. 2017년 SK에코플랜트 사장에 재직하면서 인수합병을 통해 종합 환경기업으로 사업구조 재편에 힘썼다.  

이런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안 대표는 SK케미칼의 변신을 모색한다. 그린케미칼사업의 화학적 재활용 등 그린소재로의 에코트랜지션 전략을 더욱 고도할 것으로 평가받는다. 

▲(왼쪽부터) 이동훈 SK바이오팜 대표, 윤풍영 SK C&C 대표, 안정은 11번가 대표


외부 출신 인사인 신임 대표는 이동훈 SK바이오팜 대표, 윤풍영 SK C&C 대표, 안정은 11번가 대표다. 

이 대표는 바이오 투자 전문가다. 동아제약(2012년), 동아쏘시오홀딩스(2013년)와 동아ST(2016년)에서 몸담았었다. 지난 2019년 SK에 합류해 지주회사인 SK㈜에서 투자3센터장과 바이오투자센터장을 역임하며 바이오 신사업을 설계했다. 이제는 계열사 수장으로 일선에서 바이오 사업을 이끌게 됐다.

윤 대표는 한국IBM 개발자(1999년) 출신으로 SK하이닉스와 SK쉴더스 등 그룹 내 인수합병을 성사시킨 인물로 다양한 신사업과 최고재무책임자(CFO) 등 핵심 업무를 맡았다.

이러한 경력들을 바탕으로 SK㈜ C&C의 주요 과제인 수익성 개선을 무리 없이 해낼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전망한다. 

안 대표는 2000년 야후코리아를 거쳐, 네이버 서비스기획팀장(2003년), 쿠팡 PO 실장(2011년), LF e서비스기획본부장(2016년)을 역임한 e커머스 서비스 기획 전문가다. 

안 대표는 하형일 대표와 함께 ▲기본 커머스 경쟁력 확보 ▲구매자·판매자 참여 가치 강화 ▲신규 가치 창출에 중점을 두고 핵심과제 달성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박성하 SK스퀘어 대표(왼쪽), 유영상 SK텔레콤·SK브로드밴드 대표


한편, 박성하 SK스퀘어 대표와 박상규 SK엔무브 대표는 각각 SK C&C, SK네트웍스에서 자리를 옮겼다. 이 두 대표 모두 정통 SK맨이다.

박성하 대표는 SK텔레콤 경영전략실(1993년)을 시작으로 SK텔레콤 기획본부장(2009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전략지원팀장(2017년), SK㈜ C&C 대표이사(2019년) 등 그룹 내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 

박 대표는 박정호 부회장과 신세기통신 인수 등 굵직한 M&A 성과 창출, 그룹 내 미래전략 수립 등 중추적인 역할을 해왔다. SK스퀘어는 박 대표와 글로벌 투자전문회사로 도약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 미래혁신 투자를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박상규 대표는 1987년 유공 입사 후 소매전략팀장(2004년), 투자회사관리실 임원(2007년), SK에너지 리테일마케팅사업부장(2010년), 워커힐 호텔 총괄(2016년), SK네트웍스 사장(2017년)을 역임했다. 

회사 측은 박 대표를 그룹 내 다양한 사업경험 등을 갖춘 사장으로 평가해, ‘에너지효율화 기업’이라는 SK엔무브의 새로운 정체성을 강화하고 사업을 확대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영상 SK브로드밴드 대표는 삼성물산에서 SK그룹으로 넘어와 20년 넘게 일했다. 유 대표는 SK브로드밴드 수장 자리에 오름으로써 SK텔레콤 대표도 겸직하게 됐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유무선 통신과 미디어, 엔터프라이즈 등 사업 영역과 함께 브랜드, 기업문화 등 전방위 영역에서 협력을 강화한다.

유 대표는 삼성물산(1996년) 입사 후, 2000년에 SK텔레콤으로 이직했다. SKC&C 사업개발부문장 상무(2015년)로 일한 것을 제외하면 20년 이상 SK텔레콤에서 재직했다. 

이수영 기자 swim@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