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작년 영업이익 7313억…전년 대비 8.0%↑

매출 3조9665억, 전년 대비 2.9% 증가, '비렉스' 시장 안착 성과…뉴 코웨이 완성 위해 혁신 제품군 지속 출시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코웨이, 지난해 분기 매출 1조44억 원…전년 대비 2.5%↑

코웨이(대표 서장원)는 매출 1조44억 원, 영업이익 1662억 원의 2023년 4분기 실적을 8일 발표했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5%, 1.5%씩 증가했다.

연간 매출은 전년 대비 2.9% 증가한 3조9665억 원, 영업이익은 8.0% 증가한 7313억 원으로 집계됐다.

2023년 국내 환경가전사업은 정수기 등 주요 제품군 판매 호조와 비렉스(BEREX) 브랜드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 및 판매량 성장으로 전년 대비 4.2% 증가한 2조3735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해외법인 연간 매출은 1조4307억 원으로 2.1% 증가했다. 미국 법인과 태국 법인이 2053억 원, 1011억 원의 매출을 내며 2.8%, 27.6%씩 증가했다.

서장원 코웨이 대표는 “지난해 어려운 대내외 환경 속에서도 제품 R&D, IT, 마케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와 함께 비렉스 브랜드의 성장을 발판 삼아 안정적인 경영실적을 기록했다”며 “올해는 ‘혁신으로 성장하는 New 코웨이’의 완성을 위해 트렌드를 선도하는 혁신 제품군을 지속 출시하고, 신성장동력인 비렉스에 역량을 더 집중해 글로벌 코웨이로서의 지위를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