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현대차, 상장계열사 CEO 가장 많이 바꿨다

삼성그룹·현대차그룹, 상장계열사 수장 4명씩 교체…대기업집단 신임 대표 45명, 전체 CEO 9.9% 바뀌어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차/데이터]삼성·현대차, 상장계열사 CEO 가장 많이 바꿨다
주요 그룹 가운데 최근 정기임원인사에서 상장계열사 CEO를 가장 많이 교체한 곳은 재계 서열 1위인 삼성그룹과 3위인 현대자동차그룹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두 그룹은 각각 4명의 상장계열사 대표이사를 바꿨다. 

10일 데이터뉴스가 대기업집단 상장계열사 CEO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453명 중 45명이 지난해 하반기 이후 선임된 신임 대표이사(내정자 포함)인 것으로 집계됐다.(2024년 1월 9일 현재) 전체 CEO 대비 신임 CEO 비중은 9.9%다. 

82개 대기업집단 중 가장 많이 CEO를 교체한 그룹은 삼성그룹과 현대차그룹으로, 각각 4명의 대표이사를 바꿨다. 

삼성그룹은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증권 등 3개 금융 계열사와 삼성물산 상사부문 대표를 교체했다. 

삼성생명은 홍원학 삼성화재 대표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반면, 삼성화재는 이문화 삼성생명 전략영업본부장을 사장 승진과 함께 대표로 내정했다. 박종문 삼성생명 자산운용부문장은 삼성증권 대표로 이동했다.

이재언 삼성물산 상사기획팀장 겸 신사업팀장 부사장이 상사부문 대표이사 사장에 내정됐다. 삼성물산 상사부문은 6년 만에 수장을 바꿔 세대교체가 됐다는 평이다. 

현대차그룹은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현대오토에버, 현대차증권의 대표이사를 바꿨다. 

현대모비스는 이규석 신임 대표를 선임, 정의선 회장과 각자 대표 체제를 구축했다. 이 대표는 공급망 관리 분야에서 전문성과 역량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현대제철은 서강현 신임 대표를 선임했다. 서 대표는 현대차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최대 실적 달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았다. 현대제철에서 수익성 확보 등 사업구조 개선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오토에버는 KT 보은 투자 의혹과 관련 검찰 수사를 받아오다 사임한 서정식 전 대표 대신 경영 지원 부문에서 잔뼈가 굵은 김윤구 현대차그룹 감사실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현대차증권 대표에는 배형근 현대모비스 CFO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 내정됐다. 배 대표는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와 리테일 분야의 경쟁력 확보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SK그룹, LG그룹, GS그룹은 각각 3명의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했다. SK그룹은 장용호 SK㈜ 대표, 박상규 SK이노베이션 대표, 손윤정 인크로스 대표를, LG그룹은 정철동 LG디스플레이 대표,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대표, 문혁수 LG이노텍 대표를, GS그룹은 허윤홍 GS건설 대표, 문형진·한선호 휴젤 대표를 선임했다. 

이번에 선임된 신임 대표이사 45명 중 여성 CEO는 정신아 카카오 대표, 송윤정 인크로스 대표 등 2명이다. 신임 여성 CEO 비중은 4.4%다. 

45명의 신임 CEO의 평균 연령은 56.5세로 집계됐다. 가장 나이가 젊은 신임 대표는 코오롱그룹 오너 3세인 이규호 코오롱 대표로 40세다. GS그룹 오너 4세인 허윤홍 GS건설 신임 대표가 45세로 뒤를 이었다. 카카오의 위기 극복 미션을 수행해야 하는 정신아 신임 대표(49세)도 40대 CEO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가장 나이가 많은 CEO는 박주형 신세계 신임 대표로 65세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직속조직으로 불리는 전략실 출신으로, 신세계의 위기 관리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이수영 기자 swim@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