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해외 게임 매출 19.2%↑…북미·아시아·유럽 고른 성과

3분기 신규 게임 성과로 별도 실적 증가…미디어 콘텐츠 계열사 실적 감소로 연결 영업이익 적자전환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컴투스, 2023년 3분기 영업손실 16억 원으로 적자전환해

컴투스(대표 이주환)는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1867억 원, 영업손실 16억 원, 당기순이익 96억 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별도 기준 실적은 매출 1376억 원, 영업이익 139억 원, 당기순이익 187억 원으로 집계됐다.

3분기 출시된 신규 게임의 성과가 더해지며 별도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0.9%, 영업이익은 13.1% 증가했고, 미디어 콘텐츠 계열사의 3분기 대작 라인업 부재 등에 따른 매출 및 이익 감소가 반영돼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적자전환했다.

게임 사업의 해외 매출은 게임 사업 전체의 70.9%인 1014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2% 증가한 것으로, 북미, 아시아, 유럽 등 세계 전역에서 고른 성과를 거뒀다. 

게임 사업의 성장과 마케팅 비용 등의 효율적인 운영으로 적자폭은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컴투스는 주력 게임인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의 대규모 업데이트 및 e스포츠 효과로 장기 흥행을 유지하고 있으며, 지난 7월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한 MLB 9이닝스 라이벌의 가세로 스포츠 장르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컴투스는 대작 파이프라인 확대를 위한 퍼블리싱 사업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최근 게임테일즈가 개발 중인 대형 MMORPG ‘더 스타라이트’도 서비스명을 확정했으며, 미소녀 캐릭터 수집육성 RPG ‘스타시드: 아스니아 트리거’의 글로벌 서비스 계약을 발표하고 내년 1분기 중 국내 출시를 예고했다. 

또 중국의 넷이즈와 인기 PC게임을 원작으로 하는 생존 시뮬레이션 모바일 게임 ‘프로스트펑크: 비욘드 더 아이스’의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릏 체결하며 경쟁력 높은 신작 라인업을 지속 확보해 나가고 있다.

미디어 콘텐츠 사업에서는 오는 12월 tvN 방영 예정 드라마 ‘마에스트라’와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킬러들의 쇼핑몰’, 24년 개봉 영화 ‘왕을 찾아서’ 등 다양한 기대작을 선보이고, 아티스트 라인업 확대와 대규모 K팝 공연 개최 등으로 K콘텐츠 시장에서의 팬덤 비즈니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컴투스 관계자는 “기존 주력 게임의 안정적인 서비스와 다양한 장르의 출시작 가세로 게임 사업 부문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게임을 비롯해 미디어 콘텐츠 등 신규 사업 부분의 성과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세계 시장에서 우리 콘텐츠의 경쟁력을 높여 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honest@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