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1~3분기 순익 2조9779억, 4.2%↑…분기 배당 600원

이자이익은 1.9% 증가한 6조7648억…비이자이익도 두 배 넘게 늘어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하나금융, 3분기 누적 순익 4.2% 상승한 2.9조…분기 배당은 600원 결의
하나금융(회장 함영주)은 올해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2조9779억 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4.2%(1201억 원) 증가한 수치로 ▲우량자산 중심의 대출 성장 ▲수수료와 매매평가익 증가에 따른 비이자이익 확대 ▲효율적인 비용관리 등에 영향을 받았다. 

그룹은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해 3분기 누적 1조2183억 원의 충당금을 적립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5%(6239억 원) 증가했다. 

비이자이익은 수수료이익(1조3825억 원)과 매매평가익(7876억 원) 등을 포함해 1조696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5.5%(9443억 원) 증가했다.

이는 지주사 설립 이후 3분기 누적 최대 실적이며 ▲시장변동성을 활용한 유가증권 및 외환 파생 관련 매매익 시현 ▲신탁‧퇴직연금‧운용리스 등 축적형 수수료 개선 ▲여행수요 회복에 따른 영업점 외환매매익 증가 등에 기인한다.

3분기 순이자마진(NIM)은 1.79%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46%, 연체율은 0.46%이며, NPL커버리지비율은 167.6%다. BIS비율 추정치는 15.26%, 보통주자본비율 추정치는 12.74%다.

하나금융그룹은 금융시장 변동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예외적인 상황 발생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조기경보체제를 운영하고 있으며, 위험징후업종에 대한 수시 감리를 통해 선제적이고 체계적인 리스크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당금은 3분기 주당 600원으로 결의됐다. 

이수영 기자 swim@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