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2분기 매출 15조6849억…단일 분기 역대 최대

영업이익 6638억, 전년 대비 64.6%↑…논캡티브 수주 27억1000만 달러, 연간 목표 51% 채워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모비스는 2분기 매출 15조6849억 원, 영업이익 6638억 원을 달성했다고 27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27.4%, 64.6% 증가했다. 매출은 단일 분기 역대 최대 규모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완성차 생산량 확대와 전동화 물량 증가, SUV 비중 확대에 따른 핵심부품 공급 증가로 이 같은 실적을 거뒀다"며 "영업이익은 완성차 물량 증가와 A/S사업의 글로벌 수요 강세, 물류 운임 하락 등이 견인했다"고 말했다.   

부문별로는 모듈과 핵심부품의 매출이 지난해 2분기 대비 31.6% 증가한 12조9878억 원을 달성했다. 이 가운데 전동화 부문은 지속적인 성장세에 힘입어 3조7436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A/S부문 매출은 2조697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6% 늘었다. 북미와 인도/기타지역의 수요 확대에 영향을 받았다.

한편, 현대모비스의 국내외 연구개발 인력은 지난 2분기에 처음으로 7000명을 돌파했다. 2020년 5000명을 넘어선 데 이어 전동화와 반도체, 자율주행과 인포테인먼트 분야를 중심으로 우수 인재 확보에 공을 들이고 있다.

글로벌 고객사가 대상인 논캡티브(Non-Captive) 수주도 순항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상반기까지 현대차와 기아를 제외한 글로벌 완성차로부터 27억1000만 달러(약 3조5000억 원) 규모의 핵심부품을 수주했다. 

올해 목표 수주액인 53억6000만 달러의 51%에 해당하는 수치다. 지난 2분기에는 자율주행 센서와 인포테인먼트 신제품 등 고부가가치 부품을 신규 수주했다.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전동화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거점 확대 계획도 공개했다. 현재 국내와 해외에서 9개의 전동화 생산거점을 운영하고 있다. 북미(조지아/앨라바마)와 인도네시아에 신규 거점 6개도 구축하고 있다. 또 배터리시스템과 전기차 구동부품인 PE모듈 공급 확대를 위해 유럽과 인도 등지에도 거점 구축을 검토하고 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