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1분기 영업이익 7910억…전년 동기 대비 22.8%↓

매출 11조5950억, 24.9% 증가…석유화학, 주요 제품 수요 약세에 영업손실 508억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화학은 연결기준 매출 14조4863억 원, 영업이익 7910억 원의 1분기 경영실적을 27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11조5950억 원)은 24.9% 늘었고, 영업이익(1조248억 원)은 22.8% 줄었다.

LG에너지솔루션을 제외하면 올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7조5286억 원, 1410억 원이다.

LG화학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 침체 속에서도 전 사업부문에 걸쳐 전분기 대비 매출 및 수익성이 개선됐다”며 “2분기에도 불확실한 매크로 상황이 지속되겠지만 석유화학의 점진적인 수요 회복 및 첨단소재, 에너지솔루션의 견조한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석유화학부문은 매출 4조5786억 원, 영업손실 508억 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경기둔화로 인한 주요 제품의 수요 약세에 영향을 받았다. 다만 4분기 정기보수 이후 가동률 상승 등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적자 폭을 줄였다.

2분기에는 계절적 성수기 진입에 따른 수요 회복세 등 점진적인 개선이 전망된다.

첨단소재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조5614억 원, 2027억 원이다. 전분기 대비 전지재료 수요가 회복되며 매출이 성장했고 주요 제품의 수익성도 개선됐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2780억 원, 영업이익 164억 원으로 집계됐다. 성장호르몬, 백신 등 주요 제품의 판매 확대, 에스티텍 사업의 수요 회복 및 미국 아베오의 연결 실적 반영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이 성장했다.

팜한농은 매출 2654억 원, 영업이익 341억 원을 기록했다. 작물보호제 국내외 판매 확대로 전년 동기보다 매출을 늘렸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