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의 변신, 순혈주의 타파…외부출신 CEO로 경영체질 바꿨다

2022년 영입CEO, 수익성 개선 성공…올해 인사서 롯데제과 이창엽, 롯데멤버스 김혜주 대표 영입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롯데그룹이 달라졌다. 최근 2년사이 '순혈주의'를 버리고 외부전문가를 CEO로 영입, 경영체질 개선에 성과를 거두고 있다. 2022년 임원인사를 통해 영입된 CEO들이 일제히 수익성 상승을 이끌어냈다. 

롯데그룹의 이같은 파격적 경영진 영입 움직임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9일 데이터뉴스가 롯데그룹의 연말 임원인사 추이를 분석한 결과, 외부 인재 수혈이 계속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통적으로 보수적인 색채가 강했던 롯데그룹은 2022년 사장단 인사를 기점으로 외부인재 영입을 통해 대대적인 경영체질 변화를 모색 중이다. 

2022년 임원인사를 통해서는 롯데쇼핑, 호텔롯데, 롯데백화점, 롯데컬처웍스의 대표이사를 외부 출신으로 꾸렸다.

2022년 2월 롯데쇼핑 대표이사로 취임한 김상현 부회장은 롯데그룹 유통군의 첫 외부 출신 대표이사다. P&G에서 30년간 재직했고, 2016년부터 홈플러스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이 때 롯데쇼핑 3개 사업 부문 중 2곳의 수장도 변경됐다. 강성현 부사장과 나영호 대표가 롯데마트(할인점사업)와 롯데온(e커머스사업)을 맡고 있다.


롯데쇼핑은 김 부회장 체제서 진행한 리뉴얼 작업에 힘입어 영업이익을 크게 늘렸다. 2022년 3분기 누적 2932억 원으로, 전년 동기(983억 원) 대비 198.3% 증가했다. 롯데마트는 –436억 원에서 420억 원으로 흑자전환됐다. 다만 롯데온은 아직 적자가 유지되고 있다. 손실 폭도 1072억 원에서 1323억 원으로 늘었다.

호텔롯데와 롯데백화점, 롯데컬처웍스도 호실적을 거뒀다. 각 기업은 LG 및 LS그룹 신사업 및 사업전략 담당, 놀부 CEO을 지낸 안세진 대표, 신세계인터내셔날 출신의 정준호 대표, CJ CGV 대표를 역임한 최병환 대표가 이끌고 있다. 

호텔롯데는 1~3분기 영업이익이 –544억 원으로, 2021년 같은 기간(-2476억 원)보다 손실 폭을 줄였다. 이 기간 롯데백화점의 영업이익은 2181억 원에서 3213억 원으로 47.3% 늘었다. 롯데컬처웍스(롯데쇼핑 영화상영업으로 집계)는 24억 원의 영업이익을 거두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롯데그룹은 지난해 6월 롯데바이오로직스 초대 대표로 삼성바이오로직스 출신인 이원직 대표를 앉히며 다시 한 번 외부 출신 선임 기조를 보였다. 롯데바이오로직스는 최근 BMS의 미국 바이오의약품 공장 인수 작업을 모두 마무리하면서 본격적인 CDMO 사업에 나섰다.

지난해 연말 임원인사에서도 외부 출신 선임 기조를 이어갔다. 

그룹의 모태로 꼽히는 롯데제과 대표에 해태제과, 농심, 코카콜라, LG생활건강 등에서 재직한 글로벌 마케팅 전문가 이창엽 대표가 내정됐다. 합병 2년 차인 롯데제과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글로벌 사업을 확장한다는 목표다.

롯데멤버스 대표에는 김혜주 신한은행 상무가 내정됐다. 롯데가 보유한 4000만 고객의 데이터를 활용해 새로운 시각의 비즈니스를 발굴해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김 내정자는 롯데의 첫 외부 여성 대표이사이기도 하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