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연봉 톱 손해보험사…메리츠화재, 규모도 증가율도 '최고'

상반기, 6231만 원에서 25.7% 오른 7829만 원…"호실적에 따른 성과급 증가 영향"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메리츠화재의 상반기 직원 평균 연봉이 8000만 원에 근접했다. 전년 대비 증가율도 업계에서 가장 높았다.

4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국내 손해보험사 반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9곳 중 8곳의 상반기 직원 평균연봉이 전년보다 상승했다. 

메리츠화재가 7829만 원으로 업계서 가장 높았다. 전년 동기 6231만 원 대비 25.7% 증가했다. 증가율과 규모 모두 업계 톱을 기록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순이익 증가에 따라 성과급이 증가한 것이 영향을 끼친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메리츠화재의 반기 순이익은 2021년 2961억 원에서 2022년 4476억 원으로 51.2% 증가했다.

이어 KB손해보험의 직원 상반기 연봉도 20%대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4400만 원에서 22.7% 늘어난 5400만 원을 기록했다.

한화손해보험과 DB손해보험은 3800만 원, 4594만 원에서 4400만 원, 5245만 원으로 15.8%, 14.2%씩 늘어났다.

삼성화재는 4182만 원에서 7.7% 증가한 4504만 원으로 조사됐다.

현대해상(4100만 원→4300만 원), 롯데손해보험(3285만 원→3444만 원), 농협손해보험(4600만 원→4800만 원)은 4%대 증가율을 기록했다.

흥국화재는 4.0% 감소한 3805만 원으로 나타났다.

김재은 기자 wood@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