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덴셜생명-KB생명보험 통합…2023년 초 출범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B금융그룹(회장 윤종규)은 푸르덴셜생명과 KB생명보험 간 통합을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통합생명보험사의 사명은 2022년 하반기 중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수렴을 거쳐 결정할 예정이다.

KB금융그룹은 판매 채널이 결합으로 고객과의 접점이 확대되고, 더 많은 고객에게 차별화된 상품과 프리미엄 종합금융컨설팅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만족도를 한층 더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통합생명보험사는 시간의 제약이 있는 고객을 위한 아웃바운드 상담뿐만 아니라 상속·노후설계, 가업승계 자문 등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켜줄 수 있는 고객 맞춤형 종합자산관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통합생명보험사는 다양한 사업포트폴리오와 최고 수준의 재무적 기반을 바탕으로 고객이 신뢰하고 평생 거래할 수 있는 종합 라이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한편, 통합으로 성장 잠재력 및 사업역량 확보를 통한 규모의 경제 달성과 자본건전성 제고 등의 통합 효과도 예상된다.

이미 두 회사는 푸르덴셜생명의 인수 이후 영업 지원, IT, 자산운용, 회계, HR 등 여러 부문의 공동 운영을 통해 ‘원펌(One-firm)’화를 진행해왔다. 올해 연말까지 통합 관련 절차를 마무리 짓고 고객 중심의 리딩 생명보험사로 발돋움해 나갈 예정이다.

김재은 기자 wood@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