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경영목표 달성 위해 사업 관점·시각 바꿔 달라”

하반기 VCM서 경영 키워드로 ‘언러닝 이노베이션(Unlearning Innovation)’ 제시

▲신동빈 롯데 회장 / 사진=롯데


신동빈 롯데 회장이 ‘2023년 하반기 VCM(Value Creation Meeting)’에서 경영 키워드로 ‘언러닝 이노베이션(Unlearning Innovation)’을 제시했다. 언러닝 이노베이션은 ‘배우거나 경험한 것을 잊는다’는 언러닝을 활용해 과거에는 효과적이었지만 현재의 성공에 제약을 가하는 사고방식과 행동양식을 버리고 새로운 혁신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한 용어다. 신 회장은 CEO들에게 “환경 변화를 무시하고 과거의 성공 경험을 고집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유연한 생각으로 현재의 환경에 부합하는 우리만의 차별적 성공방식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롯데는 18일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신동빈 회장을 비롯해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이사, 각 사업군 총괄대표와 계열사 대표, 롯데지주 실장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3년 하반기 VCM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외부강연, 각 사업군 전략발표 이후 신동빈 회장은 경영실적을 점검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경영방침과 CEO의 역할을 제시했다. 

신 회장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통해 기업가치를 제고해야 한다며 “사업의 관점과 시각을 바꿔 달라”고 당부했다. 이를 위해 “국내사업과 기존 사업뿐만 아니라 해외사업 및 신사업에 대해 지속적으로 고민해야 한다”며 “매출·이익 같은 외형 성장과 더불어 현금흐름과 자본비용 측면의 관리 강화가 필요하며, 항상 ESG 관점에서 사업을 바라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동빈 회장은 글로벌 경제 블록화, 고금리·물가상승, 기술발전 가속화 등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경영환경을 열거한 후 “불확실한 미래에서 확실한 것은 고령화와 인구 감소로 국내 경제의 저성장 기조가 지속될 것”이라며, “해외사업은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동남아시아 같은 신성장 시장과 미국, 유럽 등 선진 시장도 함께 고려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 인공지능(AI) 기술이 과거의 PC, 인터넷, 모바일처럼 세상에 큰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며, “단순히 기술을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기회를 찾고 이를 과감한 실행으로 이어지게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경영환경 변화 속에서 신동빈 회장은 ▲미래형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 ▲비전과 전략에 부합하는 투자 ▲선제적 리스크 관리 등 세 가지 경영방침을 당부했다. 

신 회장은 “고성장, 고수익 사업과 ESG에 부합하는 사업들로 구성된 포트폴리오로 전환해 달라”고 주문하며 “기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창출된 이익으로 미래 신성장동력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시설뿐만 아니라 연구개발(R&D), 무형자산, 기술, 인재 등 투자가 필요한 부분을 잘 판단하고, “투자할 때 투입되는 자원과 발생하는 수익을 동시에 고려하는 균형적 사고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변화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리스크를 시스템을 구축해 선제적으로 관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신동빈 회장은 그룹의 지속가능 성장을 이루기 위한 CEO의 역할로 “강하고 담대하게 행동하고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으며 위기를 돌파하고 앞으로 나아가는 리더십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CEO는 회사의 미래를 책임지는 자리라는 것을 잊지 말고 회사의 미래 모습과 고객에게 제공해야 하는 차별적 가치에 대해 고민해 달라”고 주문했다. 

신 회장은 “회사의 지속가능 성장을 위해 조직문화 혁신과 공정한 인사를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실력만 보고 입단 1, 2년차 신인 선수를 중용해 초반 상승세를 이끌었던 롯데자이언츠 사례를 들며 “필요한 인재를 능력 위주의 공정한 인사로 발탁해 사업을 잘 진행시켜 달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신 회장은 “새로운 것을 시도하지 않는다면, 생존할 수 없다”며 변화와 혁신을 위해 언러닝 이노베이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지금은 우리에게 미래를 준비하고 재도약을 위한 성장의 모멘텀을 만들어야 하는 중요한 시기”라며 “저와 함께 변화의 중심에 서달라”는 당부로 VCM을 마무리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맨 위로